오산경찰서, 바쁜 일상 속 영웅들 보이싱피싱범 검거 도왔다!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검거 도움 준 은행직원, 택시기사 표창장 수여

허현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09:24]

오산경찰서, 바쁜 일상 속 영웅들 보이싱피싱범 검거 도왔다!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검거 도움 준 은행직원, 택시기사 표창장 수여

허현주 기자 | 입력 : 2021/04/29 [09:24]

 

 오산경찰서 전경모습.  © 오산시민신문

 

오산경찰서(서장 장영철)가 지난 14일 보이스피싱 피해예방한 은행직원 A씨(여.30대)와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검거에 도움을 준 택시기사 B씨(남.50대)에게 표창과 신고보상금을 전달했다.


기업은행 오산지점 직원 A씨(여.30대)는 2,500만원을 현금으로 인출 요구하는 고객에게 사용처 등을 묻는 과정에서 "이용중인 대출을 타 금융기관에 저금리 대환대출 신청 후 약정위반이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말을 듣고 보이스피싱 피해자인 것을 확신하고 고객에게 보이스피싱 사례를 설명하고 인출을 지연시킨 후 112신고 하여 2,500만원 피해를 막았다.


또한, 택시기사 B씨(남.50대)는 20대 여성 승객이 물건 전달받는 일을 한다며 행선지를 변경하는 것이 범죄 의심되어 112신고를 하고, 경찰에게 하차한 승객의 위치를 알려주어 대출사기 피해자로부터 현금 2,413만원을 전달받은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검거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다.  B씨(남.50대)의 발빠른 대처로 오산경찰서는 피해금 2,413만원을 압수하여 피해자에게 돌려줄 수 있었다.


택시기사 B씨(남.50대) 표창 수여식에 참석한 경기도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오산조합장, 화성조합장은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할 수 있도록 수법 및 사례를 도내 개인택시 기사들에게 홍보하겠다."고 전했다. 

 

장영철 서장은 “코로나 19로 정부지원자금으로 저금리 대출을 해준다며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들을 이용한 보이스피싱이 늘어나고 있고, 그 수법이 다양화되고 있다.”며 “바쁜 일상속에서 세심한 관심과 노력으로 보이스피싱 예방 및 검거에 도움을 주신 시민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시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오산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경찰서는 대출을 해주겠다고 하면서 금융기관 악성 애플리케이션(APP)을 설치하게 하는 경우가 있는데, 앱이 설치되면 ‘좀비폰’이 되어 피해자의 모든 전화를 보이스피싱범들이 가로채는 수법이 기승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허현주 기자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