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교통문제 해결위해 전문가들 모였다!

이권재 오산 당협위원장 “교통문제해결은 의지의 문제”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11/05 [08:43]

오산교통문제 해결위해 전문가들 모였다!

이권재 오산 당협위원장 “교통문제해결은 의지의 문제”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1/11/05 [08:43]

 

 국민의힘 오산시당협이 '오산교통문제 및 해결방안 대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 오산시민신문

 

늘어만 가는 차량에 비해 도로의 확충은 더디기만 한 오산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오산 교통문제 및 해결방안 대책토론회’가 4일 오산꿈두레도서관 다목적 홀에서 열렸다.

 

오산 현안문제해결을 위한 이번 토론회에는 이권재 당협위원장과 이상복 시의원, 홍익대학교 건축도시대학원 교통연구소 공학박사 김대호교수 및 오산시민 50여명과 기자들이 참석했다.  

 

국민의힘 오산시당협 주최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다양한 전문가들이 모여 7년째 공사가 마무리가 되지 않고 있는 오산 동부대로 문제와 세교 제2지구의 약 23,000세대가 늘어남에도 경부선 철도횡단도로 등 오산시와 LH 간 협의 지연으로 사업시작조차 하지 못하는 문제가 집중 거론됐다.

 

또한, 오산시민들의 숙원사업인 분당전철 세교연장 및 GTX와 KTX 오산 정차를 어떻게 추진해야 실현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토론이 이어졌다.

 

 이권재 국민의힘 오산당협위원장이 경부선 철도횡단도로와 관련한 문제점을 발표하고 있다.  © 오산시민신문

 

주최한 이권재 국민의힘 오산시 위원장은 “오산 교통문제가 날이 갈수록 어려워지리라는 것은 오산에 대해 애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문제다. 다만 권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해결하고자 하려는 의지가 없다는 것이 문제일 뿐이다. 그리고 관계부처가 관심을 가져준다면 해결 못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동부대로 미완성 문제와 경부선 철도횡단도로 모두 LH와의 협상실패에서 비롯된 문제들이다. 관련 부처의 공무원들과 정치인들이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고, 정 어렵다면 임시개통이라는 차선책을 써서라도 시민들의 불편을 감소하려는 의지가 필요하다. 오산교통문제 해결은 의지와 실천의 문제다.”고 밝히며 자신이 적극적으로 앞장서서 문제해결을 해보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